BLACK WATERMELON

《블랙 워터멜론》은 예기치 않은 공백기를 탓하며 만들어낸 또 다른 현실이다. 이름 없는 시간에서만 우리는 자신 안에 처박혀있던 무언가가 슬그머니 기어 나오는 것을 목격할 수 있다. 망상, 두려움, 폭로와 음모, 다분히 신경질적인, 혼자 침잠하는 상태의 반복은 미래를 대처하기 위한 발 빠른 움직임 뒤로 다시 자취를 감춘다. 전시는 반복되는 붕괴 속에서 발견되는 무용하지만 지극히 현재적인 감각들에 주목한다. 이것은 지속되는 재난 가운데서도 온전히 살아남은 것들이기도 하다. 김희천, 신해옥, 유신애, 조이솝이 서로 다른 시차를 두고 감지한 각 각의 상태들은 이 새로운 현실 안에서 잠시 연결된다.

 

BLACK WATERMELON
2021. 4. 15. – 5. 7.

참여작가 . 김희천, 신해옥, 유신애, 조이솝
기획. 송고은
공간 설치. 아워레이보
캐릭터 그래픽. MEEK
번역.
박재용 (서울리딩룸)

 

 

 

Black Watermelon refers to another kind of reality that is born out of an unexpected hiatus. Only in times that are without any name are we able to see things, which have been kept inside ourselves.  There, the repetition of delusions, fears, revelations, conspiracies, and being lost in thought in a rather hysterical manner disappear once again behind the quick footsteps toward coping with the future. This exhibition observes useless yet extremely contemporary senses that are found within repeated collapses. And these are also things that have survived intact in the midst of ongoing calamities. Within this new reality, different states that have been recognized by Heecheon Kim, Haeok Shin, Leesop Cho, and Sinae Yoo momentarily establish certain connections.

 

BLACK WATERMELON
2021. 4. 17. – 5. 7.

Artists. Heecheon Kim, Haeok Shin, Leesop Cho, Sinae Yoo
Curated by Goeun Song
Exhibition Installation. our labour
Character Graphic. MEEK
Translation. Jaeyong Park (Seoul Reading Room)

 

Related publication

BLACK WATERMELON
송고은 외
2021

Read More →

KO / EN